'공감/雜學辭典'에 해당되는 글 2건

  1. 2015.01.12 am과 pm

am과 pm

공감/雜學辭典 2015.01.12 16:41

Hi




시간 뒤에 붙는 a.m.과 p.m.이 라틴어의 ante meridiem과 post meridiem의 약자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. ante는 영어로 before, post는 after이니 정오(正午)를 뜻하는 midday(meridiem, 또는 noon)를 기준으로 a.m.은 before midday(noon), 즉 오전(午前), p.m.은 after midday(noon), 즉 오후(午後)라는 것은 초등학생도 안다.


12시간 단위를 쓸 때 이 am과 pm은 글로벌 표시가 됐다. 9 am이면 오전 9시, 9pm이면 오후 9시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? 그러나 12am과 12pm에서는 헷갈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. 12am, 즉 밤 12시 정각은 오전도 오후도 아닌 자정(子正)이며, 12pm, 즉 낮 12시 정각은 오후도 오전도 아닌 정오(正午)인데 왜 befor(ante)와 after(post)가 붙는단 말인가? 한자어이긴 하지만 우리말의 자정이나 정오로 표현하면 간단하게 해결되겠지만 이렇게 12am과 12pm은 착각을 일으킬 여지가 있다.



아날로그 시계를 볼 때는 헷갈릴 수가 없다. 밝으면 12 pm이고 캄캄하면 12 am이니까. 디지털 시계는 헷갈릴 소지가 약간은 있다. 문제는 무엇인가를 기록할 때나 남의 기록을 읽을 때, 특히 영문을 우리말로 바꿀 때 혼란스런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. '나는 그를 12 am에 봤다.'를 우리말로 그대로 바꾸는 번역자는 거의 없겠지만 바꾸더라도 자정인지 정오인지는 상황 또는 앞 뒤의 문맥을 살펴야 한다. 스마트폰에서 알람을 설정할 때도 자주 헷갈린다. 수요일 낮 12시에 중요한 점심 약속을 하고 알람을 설정했는데 화요일 밤 자정에 알람이 울렸던 적이 있는가? 토요일 밤 12시에 터미널에서 집안 어르신을 마중해야 하니 알람을 설정했는데 토요일 정오에 알람이 울렸던 경험도 마찬가지다. 다행인 것은 스마트폰에서 알람을 설정할 때 12시의 오전과 오후를 헷갈려도 12시간 늦게 알람이 울리는 경우는 없다는 것이다. 그래서 나는 12시 설정을 하는 경우에는 11:55 또는 12:05에 설정하고 있다.  





만약 병원에서 12 am과 12 pm을 잘못 적는 경우에는 심각한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. A 환자는 여덟 시간 간격으로 주사제를 투여해야 한다. 초짜 간호사가 정오, 그러니까 12 pm에 주사를 놓고 차트에 12 am이라고 적어 놓았다면, 그리고 오후 내내 아무도 차트를 안 본다면 이 환자는 스무 시간만인 다음날 오전 8시가 되어서야 주사를 맞을지도 모른다. '설마 병원에서 그런 일이 일어날 리가?' 한다면 수술실에서 생일파티하고 음식먹고 셀카 찍는 병원에 대한 얼마 전 기사를 떠올려 보자. B 신생아는 2015년 1월 11일 12 am에 태어났다. 이 아이의 생년월일은 며칠이 될까? 일반적으로는 1월 12일이 될 것이다. 그러나 12pm으로 적었다면 이 아이의 생년월일은 1월 11일로 12시간 먼저 태어나게 되는 것이다. 그래서 병원에서는 am과 pm이라는 라틴어 약자 대신에 m.n.(midnight)과 m.d.(midday)를 쓰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.


우리는 앞으로 꼭 12 am 또는 12 pm을 사용해야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국립국어원이 추천하는 대로 자정과 정오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. 








'공감 > 雜學辭典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am과 pm  (0) 2015.01.12
기마상(騎馬像)의 의미  (0) 2014.11.25